다시 봄

함성호 시인l승인2020.01.02 13: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다시 봄

- 권혁소

  산중에도
  봄꽃 몇몇
  연애처럼 오신다

  와야 할 아이들은
  아직 소식없는데
  소식보다 먼저
  수선水仙이 오셨다

  땅속에서 솟아날까
  매화는 고개를 숙였고
  하늘에서 내려올까
  참꽃은 목을 세웠다

  얘들아
  곤줄박이도 굴뚝새도 분주한 봄
  너희들은 어느 바다에서
  이 계절을 느끼고 있는 거니

  다시 그 해의 봄이다

 

-「우리가 너무 가엾다」권혁소 시집
   삶창 / 2019

경자년(庚子年)에는 모든 의혹들이 명명백백(明明白白)하게 밝혀지는 해가 되기를 바란다. 가려지고 꾸며진 모든 일들이 환한 빛에 드러나서 모든 이들이 일일이 그 전모를 알고, 정확한 죄과가 그것을 받을 사람에게 주어지기를 바란다. ‘다시 그 해의 봄’이 아니라 새로운 봄이 되어서 봄꽃들과 곤줄박이 굴뚝새도 새로운 노래로 맞이하는 봄이 되길 바란다. 다시 한 갑자가 시작되는 하얀 쥐의 해이다. 평화와 생기가 넘치시길.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20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