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LH,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사업 5차 대상지 4곳 선정

대전 중구청사‧수원 세류동행센터‧안산 본오동사무소‧영덕 영덕읍사무소…평균 사용연수 42년, 국토부 “지역경제 활성화 및 건축물 안전 확보 사례 될 것” 임경호 기자l승인2019.08.22 12: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 5차 선도사업 대상지 현황

노후공공건축물을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사업의 다섯 번째 대상지가 결정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낡은 구청과 동사무소 건물을 생활SOC와 공공임대주택 등이 포함된 복합건축물로 개발하는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사업’ 5차 선도사업 대상지로 4개 건축물을 선정했다고 8월 21일 밝혔다.

선정된 대상지는 ▲대전광역시 중구청사 ▲경기도 수원시 세류동행센터(가칭) 예정지 ▲경기도 안산시 본오동사무소(본오2동) ▲경상북도 영덕군 영덕읍사무소 4곳이다. 지난 6월부터 공모를 통해 접수된 후보지에 대한 현장조사 등을 거쳐 공익성과 노후도, 사업성, 사업추진 용이성, 지자체 추진의지 등을 종합평가해 선정했다. 이들 건축물의 평균 사용연수는 42년으로, 노후화로 인한 안전, 관리비용 증가 문제 등이 예상되나 국토교통부와 지자체, LH 간 업무협약 체결 등을 통해 맞춤형 사업계획을 수립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 지역별 특징을 살펴보면, 대전광역시 중구청사는 사용승인 후 60년이 경과했다. 보수비용이 지속적으로 증가 중이며 사무실과 주차장 공간이 협소하다. 또 각 동에 사무실이 분산돼 있어 업무 효율성이 저하되고 민원인의 불편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정부는 이를 복합 개발해 원도심 지역활성화를 꾀할 생각이다.

경기도 수원시 세류동행센터 예정지는 인근 군공항과 북동쪽 고가도로, 서쪽 경부선 철도로 인해 고립된 지역의 중심부에 위치했다. 현재는 공영주차장으로 활용되고 있는 이곳을 구역 도시재생을 위한 거점 사업으로 활용해 기초생활 인프라와 주민 공동체 활동 공간 등을 제공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경기도 안산시 본오동사무소는 사용승인 후 27년이 경과한 건물이다. 지난 2015년 정밀안전진단 시 D등급으로 판정돼 부분보수 했다. 이번 리뉴얼 사업을 통해 부족한 주민편의시설을 추가하고 생활SOC 등 기초생활 인프라도 제공하려 한다.

경상북도 영덕군 영덕읍사무소는 준공 후 38년이 흘렀다. 2015년 정밀안전진단에서 D등급을 받아 안전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사업으로 행정서비스 공간과 생활문화센터를 확장해 공동육아나눔터 등이 포함된 다양한 복합공간으로 탈바꿈 할 예정이다.

국토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이번 선도사업으로 공공건축물이 지역 상징물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동시에 건축물 안전도 확보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사업은 LH 등의 선 투자를 통해 공공건축물을 복합 시설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주민 편익 증대와 경기 활성화 등을 목적으로 지난 2015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서울 서초구청과 상주 잠사곤충사업장, 익산 시청사, 남해 군청사 등이 앞선 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타당성 조사 등을 거치고 있다.

임경호 기자  port09@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