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해 겨울

함성호 시인l승인2019.07.01 11: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그해 겨울
- 김재룡


문풍지가 부르르 떨면서 호얏불이 파득거렸다. 삿갓봉 들머리에서부터 들판을 가로지르며 승냥이 울음소리가 여운을 남기고 있었다. 안방 화로 냄비에는 무가 자작이며 푹 물러갔다. 겨울이면 어김없이 찾아오시는 함흥할머니가 매일 저녁 올려놓는 것이었다. 할아버지 돌아오지 않은 사랑방에서 어린 삼촌과, 고모, 사촌 누이들과 화롯불에 고구마를 구웠다. 아버지가 김장간에서 동치미 한 바가지를 퍼오면 어머니는 도토리묵을 무쳤다. 그날 밤 사랑채 흙벽이 뚫리고 두 섬의 고추 가마니가 사라졌다. 고개를 넘어 신작로로 이어지는 눈길에 불쌍한 도둑은 드문드문 선혈처럼 붉은 고추와 발자국을 남겼다. 그해 겨울 미끄덩거리는 묵처럼 수십 년의 세월이 성긴 앞머리와 손등을 덮은 주름살 사이로 빠져나갔다.
 

-『개망초 연대기』김재룡 시집 / 달아실 / 2019년

시에 있어서 서사는 웅숭깊은 서정이 바탕이 되지 않으면 자칫 사실의 전달에 그칠 수 있다. 서사가 시가 되려면 그 내용이 이미 시인 자신의 몸에 중독처럼 퍼져있어야 한다. 그래야 묘사를 넘어서는 시의 그 불가능한 삶이 펼쳐질 수 있다. 이 시집 『개망초 연대기』에는 우리의 현대사가 한 개인의 역사 안에서 오롯이 펼쳐지고 있다. 아울러 그것이 한 개인의 역사가 아니라 우리의 역사임을 증명하고 있다.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