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도 제1회 건축사 예비시험’에 응시생들 “무난했다”

시행결과 7,250명 응시…응시율 69.3% 임경호 기자l승인2019.05.30 10: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 홍익대학교에 도착한 건축사 예비시험 응시생들이 수험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년도 제1회 건축사 예비시험 응시자 수가 전년보다 700여 명 늘어났지만 응시율은 오히려 소폭 하락했다. 접수 인원이 1200여 명 증가하며 결시생 수도 함께 늘어난 탓이다. 시험 난이도는 ‘무난했다’는 평이 대부분이다.
지난 5월 19일 서울 지역 8개 학교에서 2019년도 제1회 건축사 예비시험이 치러졌다. 접수인원 10,461명 중 7,250명이 ▲홍익대 ▲경일중고 ▲광남고 ▲송파중 ▲잠실중 ▲잠실고 ▲잠신중 ▲잠신고에서 시험에 응시했다. 접수자 수는 전년 대비 1,246명 증가했고, 응시생 수도 741명 늘었다. 다만 응시율은 70.6%(‘18)에서 69.3%로 1.3%P 하락했다. 단, 응시인원 및 응시율은 가집계 결과로, 추후 변경될 수 있다. 시험과목은 ▲건축계획 ▲건축구조 ▲건축시공 ▲건축법규 4과목이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12시 40분까지 2시간 40분 동안 쉬는 시간 없이 진행됐다.
시험을 마친 응시생들은 대체로 ‘무난했다’면서도 ‘건축구조’ 과목은 다소 어려웠다는 반응을 보였다. 홍익대에서 시험에 응시한 염 아무개씨(30대, 여)는 “난이도는 평이했지만 구조가 어려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응시자 김 아무개씨(40대, 남)도 “시험 난이도는 그저 그랬던 것 같다”며 가장 어려운 과목으로 ‘건축구조’를 꼽았다. 50대 남성 이 아무개씨도 “구조를 제외하면 쉬운 편이었다”며 “(건축구조 외) 시공이 조금 어려웠고 나머지는 쉬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시험의 합격예정자는 6월 7일에 발표되며 제출서류접수는 6월 12일부터 14일까지 본협회 및 시도건축사회에 방문 및 우편 접수하여야 한다.

임경호 기자  port09@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