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주변 소음 피해 지역 지원 강화

국토부, 방음·냉방시설 설치기준 개정
방음시설 설치시 건축물 단열기준 반영
김광균 기자l승인2019.02.01 11: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공항 주변 소음 피해 지역의 방음시설과 냉방시설 설치기준이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 등 공항운영자가 시행 중인 ‘공항 소음대책지역의 방음 및 냉방시설 설치기준’이 1월 28일 개정·시행된다고 밝혔다.

현재 방음시설은 차음성능(25~45데시벨)만 규정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건축물의 에너지절약 설계기준에서 정하는 단열기준도 만족하도록 했다. 단열기준은 열이 벽 등을 통해 공기층으로 전도되는 정도를 말하며 열관류율로 표시한다. 방음시설의 구조를 기존 소음도 및 용도뿐 아니라 대상지역과 구조별로 세분화해 창의 두께 등의 기준을 제시했다. 소음이 심한 제1·2종 구역은 차음 성능 향상을 위해 복층창 중 최소 한쪽 창은 시스템창의 설치를 의무화했다. 시스템창은 일반 창호와 달리 특수한 프로파일을 사용해 창틀과 창 사이의 틈을 없애 기밀성, 수밀성, 단열성, 방음성 등을 개선한 제품이다.

창이나 문 등 방음시설이 벽체보다 두꺼울 경우 방음시설과 시공방법 등을 가옥주와 협의해 결정하도록 했다. 오래된 주택일수록 벽체가 얇은 경우가 많아 기존 벽체보다 방음시설이 두꺼운 경우 제품을 설치할 때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 또 주거용 시설에 한정되던 냉방시설의 설치 범위를 교육, 의료 및 공공시설 등 비주거용 시설까지 확대하고, 냉방기기 선정은 에너지효율등급제에 따라 1등급 수준으로 선정하도록 권장한다는 방침이다. 비주거용 시설에 별도 난방시설이 없는 경우는 냉난방 겸용으로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개정안이 시행되면 방음시설에 대한 기밀성과 단열성이 향상되고 고효율의 냉방기 설치도 늘어날 뿐 아니라 최근 학교 등 대형건축물에 보편화된 냉난방 겸용 기기 설치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균 기자  ekfvkd@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