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추웠던 올 겨울을 견디고 노루귀가 피어났다

정병협 건축사l승인2018.03.02 14: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직 꽃샘추위가 남아 있지만 꽃과 나뭇잎에 새순이 돋아나는 3월. 유난히 추웠던 올겨울을 견디고 노루귀가 피어났다. 땅에 바짝 붙어 피어있어 낮은 포복을 해야만 어렵사리 촬영을 할 수 있다. 꽃말처럼 인내심이 있어야 그 하얀 솜털이 보송보송한 앙증맞은 노루귀를 렌즈에 담을 수 있다. 이토록 여린 모습의 꽃이 봄을 알리려고 고개를 내민다. 손이 떨린다.


정병협 건축사  나은 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 홍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