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7, 소중한 한 표 행사하자

.l승인2018.01.16 13: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한건축사협회 제32대 회장선거를 위한 전국 후보자 토론회 일정이 지난 1월 11일 서울권을 끝으로 막을 내리며, 선택의 날이 7일 앞으로 다가왔다. 건축사협회 역사상 직선제가 2015년 도입돼 처음 치러진 이후 두 번째 행해지는 직선제 선거다. 회원 한표 한표가 대한민국 건축사, 건축사협회, 건축의 미래를 열어가기 위한 터를 잡는다는 점에서 더 없이 소중하다. 이미 직선제는 회원들의 목소리를 직접 반영한다는 점에서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대한변호사협회 등 수 많은 단체들이 직선제를 이미 도입했고, 민주적 대표성·정통성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직선제 도입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일곱 차례의 후보자 토론회는 미약하지만 그나마 회원들에게 후보들간의 정책적 차이점, 각종 문제에 대한 정견(定見), 소양을 가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하지만 회원의 토론회 참석이 저조한 것은 다소 아쉬움으로 남는다. 2015년 31대 회장선거에서 전체 8,247명의 유권자 중 6,634명이 투표해 80.4%의 투표율을 기록한 가운데, 이제 7일 후면 이번 선거에 대한 회원의 관심도, 협회활동에 대한 참여도를 확인할 수 있다.
대한건축사협회 차기 회장에게 주어진 소명은 무엇일까. 무엇보다 건축사가 전문가로서 국민들에게 존경과 신뢰를 받고, 그리고 위상을 회복하는 일이다. 이것이 우리 앞에 놓여있는 여러 문제들을 헤쳐 나아갈 선결조건이자 출발점이다. 이 목표를 위해 7일 후 당선자가 결정되면 회원 모두가 응원과 격려의 마음을 보내야 하겠다. 투표는 회원으로서 책임감과 주인의식을 갖고 협회를 민주적으로 이끌어 가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의무다. 협회의 주인으로서 투표에 참여해 당당히 권리를 행사하자.


.  .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건축문화신문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