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때는 왜 몰랐을까?

정익현 건축사l승인2017.11.16 10: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가을 햇살이 고운 10월 하순, 야외를 걷고 싶어서 옷을 갈아입고 챙 넓은 모자를 찾으니 보이지 않는다. 모자가 있을 만한 곳을 아무리 찾아도 없다. 잃어버렸나? 잃어버렸다면 언제, 어디서? 의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어 머릿속을 어지럽힌다. 요즘 부쩍 건망증이 심해졌다고 생각했는데 나의 부주의로 그 동안 햇빛을 가려준 고마운 모자를 잃어 버렸구나 생각하니 아쉬운 마음이 크다. 그래서 가장 최근에 그 모자를 쓰고 외출한 것이 언제였나를 생각해 보니 지난 10월 중순에 친구들과 걸었던 지리산 둘레길 이었다.
둘레길 2코스 운봉-인월, 3코스 인월-금계 구간 중 장항교까지 총 16~17km를 걸었다. 출발지점인 운봉읍으로 다시 돌아오는 길을 톱아보니 장항교에서 인월까지 시내버스, 인월에서 늦은 점심 식사, 인월에서 다시 시내버스로 운봉읍. 잃어버릴만한 곳은 시내버스 아니면 점심을 먹은 식당이다. 두 곳 중 가장 의심스러운 곳이 식당이었다. 내가 돈 관리를 했던 탓에 식사 후 계산을 하러 황급히 일어나느라 미처 모자를 챙기지 못한 것 같다. 그렇게 식당에서 잃어버린 것이라고 스스로 결론짓고 나니 서운한 마음이 더 들고 부주의에 대한 자책감이 모락모락 피어올랐다.
우리들은 살면서 물건이나 사람을 잃는 경우가 있다. 나도 별반 다르지 않는데 소중하게 보관했던 초, 중, 고등학교 시절의 시험지나 노트, 책 등을 잃어버린 일이다. 큰형님 댁에서 대학을 다닐 때도 어떻게든 버리지 않고 가지고 있었는데 형님 댁에서 나와 직장을 다니며 가져가는 것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큰형님이 집을 헐고 새로 지으면서 몽땅 버렸다. 그 때의 서운함과 후회는 이루 말할 수 없이 컸다. 마치 내 젊은 학창시절을 송두리째 잃어버린 느낌이었다.
사람간의 관계에서도 소중한 누구를 잃는다는 것은 고통이요 후회스러운 일이다. 부모, 형제 등 가족과의 사별(死別)이 그것이요 친한 친구나 관계가 좋았던 사람과 어떤 오해나 갈등으로 관계가 끊어지는 것 또한 그렇다. 누군가 말했듯이 ‘우리는 우리가 가진 것을 잃고 나서야 그것의 의미를 알게 된다.’ 그런데도 우리들은 다른 것을 중요시 하다가 정작 소중한 것을 놓친다. 어린 시절 내 방 네 방 따로 없이 여럿이 살을 부비며 가족이 한 집에 살았던, 대다수 사람들이 다소 남루하고 조금은 부족하게 살았던 그 시절이 얼마나 소중했던가를 그 때는 몰랐다. 이제 부모님은 손닿지 않는 아주 먼 곳에, 형제들은 각기 다른 지역에서 각자의 삶을 영위하기 바쁘다.
김소연 시인은 「마음 사전」에서 중요한 것과 소중한 것의 차이점을 이렇게 말한다.

‘소중한 존재는 그 자체가 궁극이지만, 중요한 존재는 궁극에 도달하기
위한 수단이다. 돈은 전혀 소중하지 않은 채 가장 중요한 자리에 놓여
있다. 너무 중요한 나머지 소중하다는 착각을 일으키게 한다. 우리는
중요한 것들의 하중 때문에 소중한 것들을 잃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며칠 전 전혀 엉뚱한 곳에서 모자를 찾았다. 배낭과 모자를 세탁하려다 못하고 우선 모자를 배낭 속에 넣어 두고는 까맣게 잊어버린 것이다. 갑자기 머릿속이 환해져 왔다.


정익현 건축사  예전 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조충기  |  편집인 : 천국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국천
Copyright © 2017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