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富者)로 사는 법

장양순 건축사l승인2017.07.03 16: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삼간집에 산 퇴계선생
주변산천을 내 것으로
연꽃 돌확 속에 우주가
풍요롭게 사는 법
선조들에게 배워야


아침 신문에 활짝 핀 연꽃 사진과 함께 전국에서 연꽃축제가 열린다는 기사를 보니 퇴계선생의 거처인 도산서당 곁의 한간짜리 작은 연못이 생각난다. 연꽃은 불가(佛家)의 꽃이지만 열 가지 덕이 있다하여 선비들도 좋아했다. 즉 진흙탕에서 자라지만 진흙에 물들지 않는다는 이제오염(離諸汚染), 연잎과 연꽃 위에에는 한 방울의 오물도 머물지 않는다는 불여악구(不與惡俱), 청정한 삶의 본체청정(本體淸淨), 연꽃 향기가 충만한 계향충만(戒香充滿)에서 시작하여 꽃이 피면 반드시 열매를 맺는다는 개부구족(開敷具足)과 날 때부터 다른 생이유상(生已有想) 등이다. 그 외에도 연꽃은 차로, 연근과 연잎은 반찬과 밥으로 식탁에 오르며 씨는 소화불량, 불면증의 약재로 쓰인다.
선조들은 집을 지을 때 내(川)가 없으면 못을 팠다. 십덕(十德)을 본받고자 연을 심으면 연당(蓮塘)이요, 맑은 물에 비치는 달빛과 물그림자를 완상하기 위해 그대로 두면 월지(月池)이다. 월지에는 잉어를 길러 부모를 봉양하기도 했는데 더 큰 뜻은 자식들의 과거급제에 있었다. 물고기가 물살이 세고 거친 중국의 용문에 뛰어 올라 용이 되었다는 어성변룡(魚成變龍)의 고사를 연결시킨 것이다. 선조들은 이토록 무엇을 만들던 정신과 실용을 함께하였다.
도산서원에서 퇴계선생이 거처하던 도산서당은 완락재란 방 한간, 암서헌이란 마루 한간 그리고 부엌이 있는 기와삼간의 작은집인데, 유정문(幽貞門)이라 멋진 이름을 단 대문은 초가삼간에나 어울리는 사립문이다. 그는 한간짜리 작은 연못을 만들어 정우당(淨友塘)이라 하고 그 아래 우물을 파 몽천이라 하였다. 또한 담장 너머에는 매화와 국화 소나무와 대나무를 심고 절우사(節友社)라 명명하였다. 그뿐 아니라 주변의 산천에도 천연대 곡구암 탁영대 반타석 부용봉 등 하나하나에 이름을 붙이고 사십 여 수의 시로 읊으니 바로 도산잡영(陶山雜詠)이다. 이로써 그의 집은 노졸하였으나 남의 땅인 주변산천을 모두 내 것으로 만들었다, 아니 변함없는 산천을 격상시켜 모두에게 재분배한 것이다. 그리고 그 어디서나 삶의 지혜와 진정한 구도의 길을 찾았던 것이다. 그리하니 이보다 더 큰집이 그 어디에 있으며 이토록 풍요함이 그 누구에게 있을까 싶다. 조선 후기 학자 홍길주나 경북 안동의 치암고택 등 많은 사대부가들도 퇴계와 같이 방 마루 문은 물론 못과 정원 등 곳곳에 자기수양과 목표를 향한 이름들을 현판으로 만들어 걸었다.
출근 후 특검 때문에 노원구청에 들어서니 금속제 돌확 속에 활짝 핀 연꽃들이 좌우에서 반긴다. 오늘은 연꽃과 인연이 있는 날, 그 중 하나를 내 집으로 옮겨 볕 잘 드는 베란다에 놓고 퇴계선생의 정우당보다 더 멋진 이름을 붙이고 싶다. 그리하면 연꽃돌확은 나의 초등학교 운동장 옆 큰 연못처럼 커질 것이다. 생각난 김에 아파트 출입문과 거실에도 근사한 이름을 지어 붙이고, 나의 서재에도 혼자 부르기만 하던 양촌재(陽村齋)를 목각하여 걸고 싶다. 생각만해도 마음은 싱그럽고 풍요하다. 갑자기 부자가 된 기분이다.

장양순 건축사  cyss117@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