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민족의 영산인 백두산 천지를 보다

정병협 건축사l승인2017.07.03 16: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단동에서 백두산으로 이동하는 내내 행여 천지를 만나지 못할까 마음 졸이며 시시각각 변하는 구름을 살피며 올라갔다. 그래서였을까. 우리 민족의 영산인 백두산 천지가 내 눈앞에 펼쳐졌을 때 감동에 젖어 한동안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새파란 하늘, 하얀 뭉게구름과 호수. 이름 그대로 하늘이 내린 호수다. 쉽게 근접할 수 없는 자태에 홀린 듯 셔터를 눌렀다.


정병협 건축사  나은 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조충기  |  편집인 : 천국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국천
Copyright © 2017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