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물처럼 맑아진다. 푸르름이 뚝뚝 떨어진다

정병협 건축사l승인2017.06.01 10: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신록이 우거진 경주 양동마을 심수정에서 성년식 광경을 지켜보다가 뜰로 내려왔다. 몇 백 년의 시간을 살아온 정원의 고목은 긴 세월의 깊이를 아는 듯 묵묵히 서있다. 특히 석축 담장 너머로 휘어질 듯 멋들어지게 뻗어있는 회화나무가 돋보인다. 물아일체의 심경으로 한참을 바라보니 마음이 물처럼 맑아진다. 푸르름이 뚝뚝 떨어진다.

 


정병협 건축사  나은 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조충기  |  편집인 : 천국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국천
Copyright © 2017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