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30 도시재생 전략계획 수립’…도시재생 활성화 지역 92개소 신규지정

오는 2030년까지 매년 7~8곳 활성화 계획 수립 예정 육혜민 기자l승인2020.03.27 17: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산광역시는 도시재생 사업의 패러다임 변화와 정부의 정책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2030 부산광역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을 수립했다고 3월 25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적극 참여 및 향후 10년간 전략적으로 추진할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 지정안 등이다. 부산시는 ‘다함께 만들고, 다함께 누리는 포용도시 부산’을 비전으로 설정하고, ▲행복하고 편리한 도시 ▲활기차고 경쟁력 있는 도시 ▲지속 가능한 시민참여 도시 등 3대 전략목표를 정했다고 밝했다. 전략계획은 주민 공청회와 전문가 자문, 관련기관 의견협의 등 다양한 의견수렴 절차와 도시재생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됐다.

부산시는 그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26곳을 지정해 산복도로 르네상스 사업, 새뜰마을 사업, 근린재생형 도시재생사업 등을 추진해왔으나 앞으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을 확대해 뉴딜사업과 4차산업을 연계한 일자리 창출 및 자치구별 현안 사업에 능동적으로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현재 뉴딜사업 권장면적에 맞게 기존 전략계획 지역을 분할·축소해 현실화하고, ‘구·군 도시쇠퇴진단’과 주민 의견을 반영해 도시재생 의지가 높은 지역 92개소를 우선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으로 지정했다. 현재 사업이 진행 중인 16개소를 포함한 부산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총 108개소다.

유형별로는, 쇠퇴한 산업기능을 회복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경제기반형’에 남구 우암부두 일원과 사상구 사상공업지역 등 7개소가 지정됐다. 역사·문화·관광자원을 활용해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는 ‘중심시가지형’에는 동구 부평깡통시장과 금정구 부산대학 등 16곳, 주민공동체 활성화와 골목상권 활력 증진을 위한 ‘일반근린형’에 북구 덕천시장과 사상구 모라시장 등 25곳이 지정됐다. 중구 영주동, 서구 남부민동 등 44곳은 노후 주거지를 정비하고 생활여건을 개선하는 ‘주거지지원형’으로 지정됐다.
부산시는 “그동안 재개발·재건축 지역으로 지정되었지만 실행이 이루어지지 않고 해제된 12곳도 새롭게 포함돼 뉴딜사업으로 추진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면서 “또 공간전략으로 부산시 전역을 중·서·동부산 등 크게 3개 생활권으로 나누고, 생활권마다 2개의 재생구역을 두어 총 6개 재생권역(원도심, 동래, 강동, 강서, 동부, 기장)을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활성화 지역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자율주택정비사업 등 융자 신청이 가능하다.

신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에 소요되는 총 사업비는 2조2,100억 원으로(국비 1조1,050억, 시비 6,400억, 구비 4,650억) 추산된다. 각 ▲경제기반형 3,500억 원 ▲중심시가지형 4,800억 원 ▲일반근린형 5,000억 원 ▲주거지지원형 8,800억 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부산시는 “지역별 인구, 사업체수, 노후주택 등 쇠퇴지수와 잠재력 분석에 따른 우선순위에 맞춰 1~3단계로 구분해 2030년까지 매년 7~8개 활성화 지역에 국가지원을 받아 도시재생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육혜민 기자  yook1119@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20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