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건축사협회,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공간활용 제안

"격리·검사 시설 임시 설치 시 건축 전문가로서의 역할 다할 것" 이유리 기자l승인2020.03.18 14: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한건축사협회(이하, 협회)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부족한 의료·격리 시설을 확충하는 정부 활동에 대해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3일 밝혔다.

협회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의료·격리 시설이 부족해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거나 사망한 환자들이 발생하는 현 상황에 우려를 표하고, 정부가 의료·격리 시설을 구축할 때 전국에 구성된 건축사재단안전지원단을 중심으로 배치, 구성 등 시설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또 보도자료를 통해 “국가적인 재난에 대비해 지역거점 재난안전시설의 확충과 더불어 전국에 산재되어 있는 폐교시설과 유휴시설 등을 복구·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공공시설·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환기기준 개정 등 관련 법 개정도 동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 전담병원과 경증 격리병상·시설을 확보하는 것이 시급한 문제로 떠오르면서 대구광역시건축사회, 충청북도건축사회가 해당 지자체 시설 점검 및 건축자문을 두고 행정안전부와 긴밀히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되면 감염자 수가 걷잡을 수 없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 탓에 각 지자체별로 임시시설 마련을 고심 중이다.

김재록 건축사재난안전지원단장은 “경증 전담치료 임시시설이 전국적으로 시급한 상황에서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며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임시시설 점검 및 건축자문 등으로 건축전문가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유리 기자  leeyr87@nate.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20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