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에서 얻는 것들

장양순 건축사l승인2018.07.02 15: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진 한 장 위한 기다림에
발견한 주련 속 시 한수
기다림은 때로 목적과 다른
새로운 세상을 보게 한다


자연에서 좋은 사진을 얻는 것은 기다림이다. 그래서 마음에 드는 풍경사진 한 장을 얻기 위해 한 달을 같은 곳에 진을 치기도 한다. 열흘 전 특검 마치고 은평구청을 나오니 오후 3시 반, 가까운 한규설대감댁으로 향하였다. 평소 차 문화의 보급을 위한 명원민속관으로써 어느 고택보다도 관리가 잘 되어 있기에, 석양의 햇살이 흰 창호지에 간살의 그림자를 길게 드리운 사진을 찍기에 안성맞춤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좋은 사진을 위해 사랑채에 머물다보니 평소 지나쳤던 주련에 낯익은 시구가 들어온다. “月白雪白天地白” 아니 이건 김삿갓이 금강산에서 시담(詩談) 할 때, 공허스님이 읊은 7언 절구가 아닌가. 그런데 옆 주련의 김삿갓 대구가 “山深水深客愁深”이 아닌 “山深水深意氣深”으로 판각이 되어 있다. 젊은 날 김삿갓 소설을 읽으면서 외워둔 몇 안 되는 시였지만 혹시나 하여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틀림이 없다. ‘달도 희고 눈도 희고 온천지도 흰색이라/산도 깊고 물도 깊고 방랑객의 근심도 깊다’는 시를 (망국을 건져내야 하는 나의) ‘뜻도 기(氣)도 깊어만 지네’가 된 것이다. 이태백 등 중국 시인들의 시가 다수를 차지하는 주련에 역적의 자손으로 이방인이었던 김삿갓의 시가 있다는 것이 의외였지만, 을사늑약을 외롭게 반대하여 파직된 후 내일을 기약하기 위해 조선교육회를 창립한 공의 뜻이 이 시의 부분을 바꾼 것이리라.
본가를 뒤로하고 비탈길을 내려오니 비원의 애련정처럼 기둥 두 개를 못 속에 담근 두간짜리 기와집 녹약정과 다성(茶聖) 초의선사가 기거했던 전라도 해남 대흥사의 일지암과 똑같이 지은 초정이 세련된 도시처녀와 소박한 시골처녀처럼 눈앞에 선다. 동네 아이들의 모여 노는 녹약정을 지나쳐 초정의 방 안에 들어간다. 차를 음미하기에는 가장 적절한 규모라는 한 칸 방에 앉아 초의선사가 손수 달인 차를 받아 마시는 생각을 하다 보니 어느덧 상상의 나래는 고려시대 이규보의 사륜정으로 날아간다. 바퀴를 달아 그늘진 곳으로 이동할 수 있게 만든 이 정자의 설계서에는 방 안의 배치까지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사방 2.4m를 가로, 세로 80cm씩 3등분하면 9개의 공간이 나온다. 가운데에 바둑판을 두고 기사가 양쪽에 앉는다. 왼쪽 3곳에는 거문고와 연주자 그리고 가수가 앉고 오른쪽 세 곳에는 술상과 주인과 시인이 자리한다. 우리 민족 최초의 모듈설계서이다. 이 초당에 둘이 마주 앉거나 넷이 자리할 때 사람 사이는 80cm 내외일 터이니 얼굴의 표정을 읽으며 격조 있는 담소를 나누기에 최적의 거리인 셈이다.
800년 시공을 넘나들다 아쉬운 대로 햇살이 창호에 그림자를 드리운 사진을 촬영한 후 초당을 나서니 녹약정의 아이들은 간곳이 없다. 마루에 오르니 안에서는 초의선사 차 맛을 상상하느라 미처 보지 못했던 초당의 옹이 지고 올곧지 못한 기둥들이 눈에 들어온다. 그러나 수덕사 만공스님 거처인 소림초당의 가늘며 멋대로 굽은 기둥에는 비할 바 없는 곧고 굵은 재목이다. 어느덧 나의 심혼은 지금 같은 한 여름철, 나무들 사이로 건너다보면 어느 것이 기둥이고 어느 것이 산 나무인지 알 수 없는 무위자연의 소림초당에 가 있다. 만족할만한 사진은 못 얻었지만 상상과 사색의 나래를 펴게 한 기다림의 시간은 때로 목적과 전혀 다른 세상을 보게 한다. 기다림은 결코 지루함이 아니다.


장양순 건축사  cyss117@naver.com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건축문화신문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