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창덕궁 앞 도시재생 추진

‘도성 한복판 역사인문재생’…총 49개 세부사업 김혜민 기자l승인2018.03.02 14: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시가 종로구 낙원동과 돈의동, 익선동 등(종로1,2,3,4가동 일대 약 40만 제곱미터)에 도시재생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의 ‘창덕궁 앞 도성한복판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안)’이 2월 26일 서울시 도시재생위원회 심의결과 수정가결됐다고 밝혔다. 
‘창덕궁 앞 도성 한복판 역사인문재생’이란 목표 아래 16개 마중물사업과 19개 연계사업, 신규제안 14개 사업 등 총 49개 세부사업으로 추진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조선시대 전국 도로망의 기점이었던 돈화문로는 도보로 궁궐로 갈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며, 삼일대로는 3·1운동 기념 시민공간으로 조성된다”면서 “낙원상가~돈화문로~서순라길을 잇는 구간의 익선~낙원 지역에는 의식주락(衣食住樂) 문화가 재창조되며, 서순라길 일대는 공예와 문화, 사람이 함께하는 공예창작거리로 조성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8691min@naver.com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 홍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