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직선제 선거 투표율 ‘82.21%’…직능단체 중 ‘압도적 우위’

첫 직선제보다 높았던 이번 회장선거 투표율…타 전문자격사단체 투표율과 비교해보니 장영호 기자l승인2018.02.01 17: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타 전문자격사단체 회장선거 투표율 비교

회원들 “이번 선거 투표율 협회 향한 건축사 기대 보여준 결과” 의견

대한건축사협회(이하 사협) 제32대 회장선거가 투표율 82.21%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 최초 직선제 선거 80.4% 보다도 높다. 이는 타 전문자격사단체 직선제 투표율을 비교해 봐도 사상 유례 없는 놀라운 결과다.
대한변호사협회(이하 변협)의 경우 작년 1월 16일 제49대 협회장 선거에서 투표율 54.83%를 기록했다. 지난 선거보다 3% 하락한 것으로 변협은 2013년 첫 직선제를 도입한 후 작년 세 번째 직선제 선거를 치렀다. 현 김현 변협 회장이 유효투표 수 10,160표 중 총 6,017표(59.22%)를 얻어 2만 여명 변호사들의 수장이 됐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비교적 일찍 2001년부터 첫 직선제를 도입했다. 하지만 투표율은 점점 낮아지고 있다. 최초 직선제인 2001년 60.8% 고점을 찍고 가장 최근인 2015년 역대 두 번째로 낮은 31.02% 투표율을 기록했다. 총 44,414명의 유권자 중 10,3780명이 투표에 참여해 총 3,285표(득표율 24.1%)를 얻은 추무진 회장이 의협 제39대 회장에 당선됐다.
대한약사회도 2004년부터 직선제를 운영하는 가운데 2015년 선거 당시 59.9%의 투표율을 보였다. 총 유효투표 17,365표 가운데 9,525표(54.9%)를 얻은 조찬휘 후보가 회장으로 선출됐다.
2013년 직선제를 도입한 대한한의사협회는 올 1월 3일 선거에서 12,235명의 회원 중 8,236명이 참여해 투표율 67%를 나타냈다. 선거결과 최혁용 후보가 제43대 회장에 당선됐다.
사협 제32대 회장선거 투표율은 투표를 시작한 23일 오전 10시부터 급한 상승세를 탔다. 12시쯤 32.78%에 안착한 후 같은 날 오후 6시 절반을 넘은 52.96%를 나타냈다. 첫날 오후 5시에 벌써 50%를 달성했다. 다음 날 오후 2시 투표율 70%를 달성한 후 오후 6시 최종 투표율은 82.21%로 지난 직선제 선거보다 1.81% 웃돌았다.
사실 선거 투표율, 득표율은 당선인의 대표성과 직결되며, 협회에 대한 기대와 신뢰도에 유의미한 양(+)의 영향을 준다 할 수 있다. 더 열심히 일하게 하는 무언의 압박이기도 하며, 더 책임감 있게 일하라는 긍정적 부담이 담겨 있기도 하다.
A건축사는 “이번 선거 투표율은 협회에 대한 건축사의 기대를 충분히 보여줬다 생각한다”며 “앞으로 좋은 건축사가 좋은 건축을 만드는 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협회가 나서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대한건축사협회 제32대 회장선거 시간대별 투표율 추이(단위:%)

장영호 기자  yhduck1@hanmail.net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건축문화신문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