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광역시건축사회, 부산시 소방재난본부와 간담회

육혜민 기자l승인2020.03.16 14: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산광역시건축사회는 2월 7일 부산광역시 소방재난본부와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부산광역시건축사회 강윤동 법제위원장 및 법제위원과 부산시 소방재난본부 김보철 소방제도조정관 및 홍황희 주임 등이 참석했다. 이날 주요 안건으로는 방화지구 내 연소할 우려가 있는 외벽의 창호부분에 설치해야 할 방화설비, 즉 드렌처설비 설치 및 대체 설비 등의 내용이 다뤄졌다. 부산광역시건축사회는 소형건축물에서 드렌처설비 대신 케비넷형 자동소화기기, 간이스프링클러 방식 등 대체설비 검토를 제안하고, 일선 소방서에서 해석의 차이를 보이는 ‘연소 우려가 있는 개구부’의 명확한 정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육혜민 기자  yook1119@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20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