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을 찾아서

함성호 시인l승인2020.03.16 13: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신곡을 찾아서
- 김종철

  두오모 언덕에서 단테는
  두오모 성당의 신축을 바라보는데
  피렌체 상인이 지나다
  가장 먹고 싶은 게 뭐냐고 물었다
  삶은 달걀이지

  수년이 지나 두오모
  신축을 내려다보다가
  피렌체 상인이 지나는 투로
  뭣과 함께 먹으면 좋으냐 묻는다
  소금에 찍어 먹지

 

-「절두산 부활의 집」 김종철 유고시집 
   문학세계사 / 2014년

두오모 성당이 착공 된 해가 1296년, 단테가 교황철 사절단으로 피렌체를 떠난 해가 1301년이니까 단테는 두오모 성당을 보지는 못했을 것이다. 단테의 생가는 이 성당의 바로 뒤편에 있다. 몇 년 동안 새로운 성당이 지어지는 부산함 속에서 살다 피렌체를 떠나 로마로 간 후, 그는 영영 고향에 돌아오지 못하는 망명객 신세가 된다. 카톨릭의 깊은 신앙심을 간직하며 시를 썼던 김종철 시인도 생의 망명객이 되었다. 그래. 삶은 달걀엔 소금이 최고지.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20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