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움 미술관 _ 선비의 모습으로

정익재 건축사l승인2020.03.16 13: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남산에서 한강이 바라보이는 한남동 자락에 자리 잡고 있는 리움미술관은 스위스의  마리오 보타, 프랑스의 장 누벨, 네덜란드의 렘 쿨하스, 이들 세 명이 자신의 철학적 색깔을 드러낸 작품을 한 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부식스테인레스스틸과 유리를 사용한 미래지향적인 ‘MUSEUM 2’를 만든 장 누벨과 다양한 공간을 연출하여 체험하게 하는 렘 쿨하스의 ‘아동교육문화센터’가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가장 자연적인 재료인 흙과 불을 이용한 테라코타 벽돌로 단순한 형태를 사용하여 한국적인 도자기 모양을 형상화한 마리오보타의 ‘MUSEUM 1’이 있습니다. 
이 ‘MUSEUM 1’은 직설적이고 기하학적인 형태로 미술관을 찾아온 우리에게 점잖으면서도 강한 인상을 심어줍니다.
마치 이 시대가 요구하는 선비의 모습 같습니다.

정익재 건축사  (주)강남 종합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20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