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건축인증 건축물, 표준건축물 대비 23.2% 온실가스 감축

녹색건축인증, 용적률과 높이제한 등 건축기준 완화 ‘인센티브’ 박관희 기자l승인2020.02.03 16: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녹색건축인증 건축물인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녹색건축인증 건축물은 표준건축물 대비 23.2%의 온실가스가 감축되고, 친환경자재를 적용했을 경우 추가적으로 표준건축물 대비 28%의 온실가스가 감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실가스 배출은 건축물의 생산 단계에서 약 13%, 운영단계에서 약 80%가 배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발표된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과제를 제시하고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연구한 ‘친환경자재 적용에 따른 녹색건축인증 건축물의 온실가스 저감효과 분석’ 연구결과 요약서에 따르면 녹색건축인증 건축물의 온실가스가 23%에서 최대 58%까지 감축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녹색건축인증제도는 건축 전 과정에 걸쳐 에너지 절약과 환경오염 저감에 기여한 건축물에 대한 친환경 건축물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이다. 건축물의 입지 등 설계부터 자재선정과 시공, 유지관리, 폐기 등 건축의 전 생애를 대상으로 건축물의 환경성능을 인증하고 있다. 현재 공공기관에서 건축하는 연면적 3,000제곱미터 이상 건축물은 녹색건축인증이 의무화 되어 있다.

◆ 친환경 자재 사용한
   녹색건축인증 건축물
   온실가스 대폭 감소

연구는 건축물 생산단계에서의 재료부분의 온실가스 감축량에 대해 분석했고, 운영단계에서는 물과 에너지 사용에 대해 분석했다. 분석 결과 건축물 단계별로는 50년 가정 시 생산단계에서 약 13%, 운영단계에서는 약 80%의 온실가스를 배출한다. 녹색건축인증 건축물은 생산단계에서 약 4% 온실가스가 감축되고, 친환경자재 적용 시 약 33.7%가 감축된다.

건축물 단계를 종합해 비교하면 녹색건축인증 건축물의 경우, 표준건축물 대비 23.2% 온실가스가 감축되고, 친환경자재를 적용했을 경우 추가적으로 표준건축물 대비 28% 온실가스가 감축된다. 온실가스 배출량 최소인 자재를 적용하면 친환경자재 적용 건축물보다 약 30%, 표준건축물 대비 약 58%가 감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영단계의 에너지 사용량의 경우 녹색건축인증 건축물은 표준건축물대비 약 27% 감축되고, 물 사용량의 경우 녹색건축인증 건축물은 수도법 기준 대비 약 17% 감축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 녹색인증건축, 취득세 감면부터
   용적률 등 건축물 기준완화 혜택

친환경자재 적용에 따른 녹색건축 인증건축물의 경우 현재 취득세와 건축물 기준완화 등의 특례 혜택도 제공되고 있다. 인증 관련 인센티브로 에너지효율인증1+등급, 녹색건축인증등급 최우수일 경우 10%, 에너지효율인증1+등급에 녹색건축인증등급 최우수일 경우 7%의 취득세가 감면된다. 건축물 기준완화도 적용된다. 에너지효율인증1+등급에 녹색건축 인증등급 최우수라면 9%이하의 용적률과 건축물 높이제한 등 건축기준이 완화된다.

한편, 녹색건축인증 건축물은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따르면 제도가 도입 된 2002년 3건으로 시작한 인증 건축물은 2014년 1,034건으로 확대되고, 지난 2017년에는 1,763건으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과제를 맡은 채창우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녹색건축 인증제도를 통해 건축물의 온실가스 저감효과를 홍보할 수 있는 데이터를 확보하게 됐다”면서 “녹색건축 인증제도의 재료와 자원분야 개정 등의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박관희 기자  lookpia@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20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