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을 갈망하는 자, 그가 청춘이다

구조전문 건축사 2기 교육을 마치며 송보영 건축사l승인2020.01.17 14: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배움을 좋아하는 필자는 협회 홈페이지를 보고 작은 흥분에 휩싸였다. 9주간의 구조교육 모집요강을 보자마자 나는 신청서를 쓰고 있었다. 오래전 구조계산 사무실 근무도 했었고, 학교 때 구조수업을 좋아하기도 했으나 현업에서 의레 구조계산업무는 구조기술사에게 위임해 왔다.

“대표님! 이번 주 수요일은 미팅할 수 없어요. 서울 본협에서 회의가 있거든요.” 건축주들께 핑계 아닌 핑계를 대고 9주 간 교육을 받았다. 교육 당일, 아침부터 설렘을 느끼며 미리 배포해준 교육 내용을 보았다. 예전 업무에 비해 이런 것들이 달라졌구나 라고 생각하면서 수업을 기다렸다. 피교육자는 늘 힘들다, 라는 말이 이번에는 적용되지 않았다. 귀에 쏙쏙 들어오게 강의해주시는 교수님들을 보면서 나의 특혜(시간, 거리 등등)를 생각하니 다른 건축사들에게 미안한 마음마저 들었다.

건축사가 알아야하는 지식이나 업무 영역에 대한 배움은 어디까지인가. 늘 하나를 배우고 나면 더 궁금한 것이 생기고 자고 나면 새로운 공법이나 변경된 법규가 나오니 건축사들은 늘 긴장해야 한다. 변화되는 트렌드를 어디까지 따라갈 수 있을지, 어떻게 해야 본인 재산 전부 또는 일부를 맡기는 건축주들을 만족시키고 우리 또한 작품을 만들었다는 자부심을 가질 수 있을지 늘 고심한다. 조금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는, 건축 현장의 가장 밑받침이 되는 설계, 감리를 담당하면서 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이번 교육을 통해 이렇게 좋은 커리큘럼을 준비해주신 대한건축사협회와 석정훈 회장님, 교육원 원장님, 지도 교수님, 그 외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를 전한다. 어쩌면 모르고 무심히 넘어갈 수 있었던 구조 관련 지식이 왜 그렇게 됐는지 새삼 일깨워주시고, 당연시되었던 현장의 습성에서 단호히 고쳐야하는 부분이 무엇인지를 알았다. 또 건축주 입장에서 안전성과 경제성, 아름다움을 동시에 만들어내는 예술인으로서 거듭나는 계기가 되었음을 확신한다.

더 욕심을 부리자면, 모든 건축사들이 이런 기회를 가질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지방에도 이런 기회를 준다면 이번처럼 제주나 익산, 여수에서 온 건축사들이 1박 2일 동안 교육을 받고 돌아가야 하는 애로사항을 조금은 덜어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여러모로 미안함과 뿌듯함이 교차된 시간이었다.

송보영 건축사  건축사사무소 아키파인<경기도건축사회>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20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