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건설 공법 실증 결과 생산성 30% 향상되고 공사기간 및 비용 25% 단축

측량부터 관리까지 ‘라이다, 드론, BIM, AR기술’ 도입 육혜민 기자l승인2019.11.25 14: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보통신기술(ICT)이 도입된 스마트건설이 생산성은 30% 높이고 공사기간과 비용은 25% 가량 단축하는 효과를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장비 측위 오차범위도 1.5센티미터 수준으로 정밀해졌다.

SK텔레콤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트림블, 현대건설기계, SK건설 등과 함께 SOC 실증연구센터에서 ICT를 활용한 도로공사 실증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지난 11월 21일 밝혔다.

실증사업은 기존 전통방식과 스마트 건설방식으로 시공, 공법의 효율성을 비교한 것이다. 실제 길이 260미터, 폭 20미터에 해당하는 상·하행선 도로공사를 37일 진행했으며 스마트건설 방식에는 라이다(LiDAR) 드론,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AR 기술 등이 도입됐다. ICT 기술이 건설현장에 적용된 적은 있지만 측량, 설계, 시공, 관리 등 전 단계에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측량 단계에서는 근적외선을 이용한 초정밀 라이다 드론이 이용됐다. 한국건설기술 연구원은 “보통 5명의 측량 전문가들이 18일간 수행해아 할 업무를 3명의 전문가와 라이다 드론 1대로 4일만에 측량을 완수했다”고 설명했다.

설계단계에서는 3차원 설계 방식인 BIM 기술을 활용, 라이다 드론이 측량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공사 전 과정을 BIM을 통해 시뮬레이션해 설계오류로 인한 시행착오를 줄였다. 이는 전통 방식과 비교했을 때 25.44%가량의 평균 공사비 감소 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드러났다.

시공 단계에서는 경사센서, GPS 안테나 및 수신박스 등을 중장비에 장착해 땅의 넓이와 깊이, 기울기 각도 등을 파악해 오차범위를 1.5센티미터 내로 줄였다.

SK텔레콤은 스마트건설 공법을 통해 총 생산성 30% 향상, 공사기간 및 비용 25% 등의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번 실증사업은 막연한 청사진 제시가 아니라 터널, 교량 등 현장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솔루션과 실증 효과를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 자료=SK텔레콤

육혜민 기자  yook1119@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