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주택 인허가,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

인허가 ▼24.5%·착공 ▼21.1%·준공 ▼7.4% 등 감소, 분양실적 조합원분 대폭 상승…일반분양도 27.5% 증가 임경호 기자l승인2019.07.01 11: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5월 전국 주택 인허가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한 반면 분양실적은 1/2 증가했다.

국토교통부는 6월 27일 2019년 5월 인허가·착공·분양·준공 실적을 담은 ‘5월 전국 주택건설실적’을 발표했다. 공동주택 분양실적을 제외한 모든 실적이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5월 주택 인허가실적은 전국 2만9398가구로 전년 동월 대비 24.5% 감소했다. 지방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수도권 인허가실적은 1만4222가구로 전년 동월 대비 10.6% 감소했으나 지방 실적이 1만5176가구에 그치며 상대적으로 큰 낙폭(▼34.1%)을 보였다. 연도별 5월 물량추이를 살펴보면 낙폭은 더욱 커진다. 2015년 전국 주택 인허가실적은 약 5만7천여 가구에 달했으나 2018년 3만9천여 가구로 떨어진 뒤 올해는 2만9천여 가구에 그쳤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전년 대비 19.5% 감소한 1만8651가구에 그쳤고, 아파트 외 주택은 31.7% 감소한 1만747가구를 기록했다. 

착공실적도 전년 동월 대비 1만 가구 이상 감소했다. 총 수량 4만1529가구로 21.1% 하락한 수치다. 다만 주택 인허가실적과 다르게 수도권의 낙폭(▼26.4%)이 지방(▼14.9%)보다 크게 나타났다. 5년 전에 비해서도 소폭 하락했다. 연도별 5월 물량추이 자료에 따르면 2015년 5만5천여 가구에 달한 착공 실적이 올해 4만 대로 떨어졌다. 아파트와 아파트 외 주택의 실적 감소량은 비슷했다. 전년 동월 대비 아파트는 22.0%, 주택은 18.9% 하락했다. 물량은 각각 2만9562가구와 1만1967가구를 기록했다.

분양실적은 큰 폭으로 상승했다. 5월 공동주택 분양실적은 전국 4만4189가구로 전년 동월 대비 56.3% 증가했다. 수도권에서 59.0%, 지방에서 53.6% 증가한 수치다. 분양분이 각각 2만1766가구, 2만2423가구에 이른다. 지난 2015년과 비교하면 1만5천 가구 정도 감소했으나, 2017년까지 하락세가 이어지다가 회복세로 접어든 탓이다. 일반 분양은 2만7650가구로 전년 대비 27.5% 증가했고, 조합원분은 1만2969가구로 전년 대비 297.4% 증가했다. 조합원분은 재건축, 재개발, 지역주택조합 등 사업에서 조합원에 공급하는 물량을 말한다.

준공실적은 다른 분야에 비해 소폭 감소했다. 전년 동월 대비 7.4% 감소한 4만3985로 나타났다. 수도권에서는 전년 대비 3.1% 감소해 2만5034가구를 기록했고, 지방은 12.6% 감소해 1만8951가구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 2015년 준공실적(2만8천여 가구)과 비교하면 다소 상승한 수치로, 2016년부터 준공실적이 조금씩 늘어나다가 올해 전년 대비 약 3천 가구 감소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에서 3만4685가구(▼4.8%), 아파트 외 주택에서 9300가구(▼15.9%)를 기록했다. 한편 분양실적은 ‘공동 주택’을, 나머지 분야는 ‘주택 전체’를 대상으로 했다.

임경호 기자  port09@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