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제일은행 본점 위치에 신세계 상업사박물관 개관예정

육혜민 기자l승인2019.06.10 10: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옛 제일은행 본점(사진=문화재청)

서울 중구 충무로 신세계백화점 본점 옆의 옛 제일은행 본점에 ‘신세계 상업사박물관’이 들어설 예정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6월 5일 “상업과 유통을 다루는 회사 성격에 맞게 옛 제일은행 본점을 상업사박물관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단 박물관 개관 시점 및 본점 건물 활용방안, 박물관이 다룰 ‘상업사’의 범위 등 구체적 계획은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서울시 유형문화재 제71호인 옛 제일은행 본점은 한국 최초 철골·철근 구조 및 한국산 화강석을 사용한 지하 1층~지상 5층 규모의 네오바로크 양식 건물로, 일본인 건축사 히라바야시 긴코가 설계했으며 1913년 국내 최초 국제 현상설계를 거쳐 지어진 건물(1933~1935)이라는 점에서 건축사적 의의가 깊다. 제일은행 사옥으로 쓰이던 건물은 2015년 신세계에 매각됐다.
신세계는 당초 이 건물을 명품관으로 활용하기로 구상했으나, 맞은편에 있는 사적 제280호인 한국은행 본관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이는 무산됐다. 이 곳에 상업사박물관이 들어설 경우 한국은행 화폐금융박물관, 우리은행 은행사박물관 등과 어우러진 금융·상업 박물관 벨트가 형성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육혜민 기자  yook1119@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