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당

함성호 시인l승인2019.05.16 17: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내 마당
- 이준규

내 마당에는 매일 잉어 떼가 온다
무언가 찢어지는 고통을 느끼며
파도의 산을 넘어
내 마당에는 매일 은행나무가
성큼성큼 다른 길을 내고
마치 사막의 설치류가 오솔길을 만들듯
내 마당에는 매일 청개구리가
폴짝폴짝 담을 쌓는다
담 사이에는 순간순간 이끼가 자라고
봉선화 피고
내 마당에는 담이 없고 내 마당에는
담이 하얗다
내 마당에 널 불렀더니
너는 훌쩍훌쩍 마당을 지우고
내 마당에 널 앉혔더니
너는 키득키득 마당을 맛있게 먹었다
내 마당은 너무 넓어 입구가 없고
내 마당은 너무 넓어 자꾸자꾸 죽기만 한다
내 마당에는 매일 잉어 떼가 오고
고통도 없고 절망도 없고
미래도 없고 사랑도 없다
내 마당은 커다란 배가 되고
나는 끝없이 노를 젓고
더 이상 동료도 없고
나는 땡볕에도 녹지 않는
얼음산을 향해 나아간다
물론 희망없이, 내 마당을 완성하기 위하여

-『토마토가 익어가는 계절』 / 이준규 시집 / 문학과지성사 / 2010

결국 별 일이 다 일어나는 ‘내 마당’은 아직 없는 마당이다. 아직 없는 마당이기에 별 일이 다 일어나고. 그 별일들은 마당의 완성을 위해 일어나는, 혹은 일어나야 하는 별 일들이다. 그것이 정말 별 일일까? 특히 요즈음에 마당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별 일이 다 일어나고 있다는 걸 금방 알 수 있다. 봉선화가 올라오고, 햇빛에 반사된 담이 사라지고, 나뭇잎들이 점점 푸르러 간다. 그리고 잉어 떼가 온다. 잉어 떼!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