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까지고 우리는 너희를 멀리 보낼 수가 없다

함성호 시인l승인2019.04.16 10: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언제까지고 우리는 너희를 멀리 보낼 수가 없다
- 신경림

아무도 우리는 너희 맑고 밝은 영혼들이
춥고 어두운 물속에 갇혀 있다고는 생각지 않는다
밤마다 별들이 우릴 찾아와 속삭이지 않느냐
몰랐더냐고 진실로 몰랐더냐고
우리가 살아온 세상이 이토록 허술했다는 걸
우리가 만들어온 세상이
이렇게 바르지 못했다는 걸
우리가 꿈꾸어온 세상이
이토록 거짓으로 차 있었다는 걸
밤마다 바람이 창문을 찾아와 말하지 않더냐
슬퍼만 하지 말라고
눈물과 통곡도 힘이 되게 하라고​

올해도 사월은 다시 오고
아름다운 너희 눈물로 꽃이 핀다
너희 재잘거림을 흉내내어 새들도 지저귄다
아무도 우리는 너희가 우리 곁을 떠나
아주 먼 나라로 갔다고는 생각지 않는다
바로 우리 곁에 우리와 함께 있으면서
뜨거운 열망으로 비는 것을 어찌 모르랴
우리가 살아갈 세상을 보다 알차게
우리가 만들어갈 세상을 보다 바르게
우리가 꿈꾸어갈 세상을 보다 참되게

언제나 우리 곁에 있을 아름다운 영혼들아
별처럼 우리를 이끌어 줄 참된 친구들아
추위와 통곡을 이겨내고 다시 꽃이 피게 한
진정으로 이 땅의 큰 사랑아
 

- 세월호 5주기 추모시집 『언제까지고 우리는 너희를 멀리 보낼 수가 없다』 / 걷는 사람 / 2019년

세월호 참사는 단순한 해상교통사고가 아니라 우리 사회에 큰 구멍이 존재함을 드러내주었다. 지금까지 드러난 바로는 모든 일이 자기의 일이 아닌 관료주의, 틀린 줄 알면서도 따르지 않으면 불이익을 당하는 서열문화, 개인의 신념을 묵살하는 전체주의, 다름을 차별하는 배타성 같은 것들이 그 주범이다. 그 외에 얼마나 많은 사회, 정치, 군사적 원인들이 있을지 아직은 모른다. 5년 전, 우리는 가까운 바다에서 침몰해 가는 배를 목격했다. 아무도 구하지 않았다.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