不醉不歸

함성호 시인l승인2019.04.01 10: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不醉不歸
- 허수경

어느 해 봄 그늘 술자리였던가
그때 햇살이 쏟아졌던가
와르르 무너지며 햇살 아래
헝클어져 있었던가 아닌가
다만 마음을 놓아보낸 기억은 없다 

마음들끼리는
서로 마주 보았던가 아니었는가
팔 없이 안을 수 있는 것이 있어
너를 안았던가
너는 경계 없는 봄그늘이었는가

마음은 길을 잃고
저 혼자
몽생취사하길 바랐으나
가는 것이 문제였던가, 그래서
갔던 길마저 헝클어뜨리며 왔는가 마음아

나 마음을 보내지 않았다
더는 취하지 않아
갈 수도 올 수도 없는 길이
날 묶어
더 이상 안녕하기를 원하지도 않았으나
더 이상 안녕하지도 않았다

봄그늘 아래 얼굴을 묻고
나 울었던가
울기를 그만두고 다시 걸었던가
나 마음을 놓아보낸 기억만 없다


-『혼자 가는 먼 집』허수경 시집
   문학과지성사 / 2000년
일년을 태양의 황경(黃經)에 따라 24등분하여 계절을 꼼꼼히 나눠 절기를 둔 것은 참 잘한 일이다. 압구정에 사무실을 두고 일하는 한 건축사는 적당한 절기 때마다 불러 술잔치를 베푸는데 거기에 모인 다른 사람은 어떤지 모르지만, 나는 맨 정신으로 그 사무실을 나온 적이 없다. 불취불귀(不醉不歸)-취하지 않으면 돌아가지 못하리. 누가 이런 규칙을 정해 둔 적은 결코 없다. 다만, 보내지 않은 마음이 저절로 그 자리에서 머물고 있을 뿐이겠지.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