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소 두 마리가 끄는 마차

정병협 건축사l승인2019.04.01 10: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호스펫(Hospet, India)에서 릭사를 전세 내 함피로 가던 중 잠시 쉬며 차이인도의 국민차)를 마시고 있는데 흰 소 두 마리가 끄는 마차가 지나간다. 벽돌을 잔뜩 싣고 어디로 가는 것일까? 인디아의 길거리에서 자주 소를 만나는데 짐을 나르는 모습은 처음이다. 마차 뒤로 보이는 작은 버스와 오토바이를 타고 가는 사람들이 렌즈에 들어온다. 마치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하다. 진풍경이다.

정병협 건축사  나은 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