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페스의 발자국

함성호 시인l승인2019.03.04 14: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에페스의 발자국
- 이명수


샛길은 늘 친숙하다
셀시우스 도서관 앞 한쪽으로 기운 길
대리석 조각에 발자국 하나 찍혀 있다
‘이 발보다 작은 사람은 들어오지 마세요’
내 발을 대어본다
꼭 맞는다

유곽遊廓이다
‘나를 따라오세요’
나는 또 샛길로 빠졌다

상처를 치유해준다는 ‘사랑의 집’
내 발에 꼭 맞는 여인의 발자국을 신고
2천 년을 걸었다

그리스 여인과 함께 에게해 해변에 앉아
에베소 보내는 편지*를 읽는다

샛길을 따라 들어온
2천 년 전의 지금
막 도착한 편지를 읽는다

*신약의 열째 권 에베소서.
 사도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보낸 옥중 서신

-『까뮈에게』중에서 / 이명수 시집 / 시로여는세상 / 2019년
터키 서부지역의 에게해 연안에 자리한 에페스는 바울이 3차 선교 여행 시 2년 간 머물렀던 곳이다. 그는 이곳에서 안수로써 성신을 부여하였고(행 19:1~7), 악귀를 내쫓는 등 많은 기적을 행하였다(행 19:8~21). 고대 로마의 유적이 즐비한 이곳에는 사람들에게 사창가를 광고하는 인류 최초의 광고 사인이 있다. 그게 바로 시에서 얘기하고 있는 발자국이다. 시인이 신은 2천 년 전의 발자국은 창녀의 것이었을까? 바울의 것이었을까?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