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잎이라는 짐승

함성호 시인l승인2019.02.01 10: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새잎이라는 짐승
- 류경무

한 아이가 긴 하픔을 하며 돋아난다
솟구친다 사자처럼,
쫓기는 가젤처럼 솟아오르는
새잎이라는 짐승

너무 푸르러서 슬플 때도 있었지 아마?
새잎의 새로운 빛은 저렇게 빛난다
모든 목숨이 그러하듯
새잎아, 라고 불러주면 깔깔 웃던
한 덩어리 초록
제가 제 모가지 툭 자르고 싶은 새잎들은
내심 이쯤에서 그만 멈췄으면, 아니라면
이렇게 돋아나는 것만이
최선일까 생각하겠지만
과연 옛날에도 이런 적 있었나

이 맨발의 유릿조각
이 맨살의 먼지 쪼가리들
입술 꾹 다물고 걸어가는 비 그친 날 밤

오늘은 낮술이 내지르는 호통도
그저 견딜 만하다우
낙엽이 지면 돌아오겠다는 약속은
제발 때려치워요,
저기 잔뜩 짱그린 얼굴로
날 내려다보는 저 남자는 앞으로 뭘 먹고 살아야 할지 대답해줘요

이제 그만하자
오늘은 너희들 푸른 모가지 툭툭 끊으며 걸어가는 봄날이잖니

여기 한 아이가 긴 하품을 하며 돋아난다
새잎의 짐승들이 마구 솟구쳐오른다

-『양이나 말처럼』중에서 / 류경무 시집 / 문학동네 / 2015년
돋아나는 새잎이 사자와 사자에게 쫓기는 가젤과 유릿조각 같은 광물질로도, 하품하는 짐승들로도 둔갑한다. 식물-동물-광물의 변신을 통해 아픔과 계절의 변화를 무색하게 만드는 생활의 무게를 새잎이라는 저울에 고스란히 달아서 재본다. 봄의 생동하는 식물성의 축제가 육질과 포효로 변하는 순간이다.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