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하산수도(月下山水圖)

정익재 건축사l승인2018.12.17 14: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해질 무렵 속초로 가는 길.
어둡고 긴 미시령터널을 나오면 바로 설악산중턱에 뾰죽뾰죽한 바위들 무리가 병풍처럼 둘러져 있는 울산바위가 보입니다. 앙상한 나무사이로 눈 내린 설악의 모습을 비추고 있는 햇빛은 점점 약해져 가고 달빛은 울산바위를 내려 보며 빛을 발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달빛 아래 한 폭의 수묵화를 보는 것 같습니다.

정익재 건축사  (주)강남종합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9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