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정면

함성호 시인l승인2018.12.03 17: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래된 정면
- 오유균

치켜든 머리가 있다, 죽어서도
웃는 머리가 있다

줄을 서서 큰절을 하고
뒷걸음으로 물러나는 머리가 있다

손바닥보다 큰 상추 위에 쌈장과 마늘을 얹고
서로의 안부를 우적우적 씹으며
묻는 머리가 있다

입가에 쌈장 묻은 줄 모르고
화살표 같은 나무젓가락을 제 명치 쪽으로 놓고
서로를 바라보는 머리가 있다

흰 종이컵에 소주를 붓고
제 웃음을 받아두겠다는 듯이
제 웃음을 삼키겠다는 듯이 찡그리는 머리가 있다

구멍이란 구멍에
지폐를 꽃처럼 꽂은 머리가

목에 톱질 자국이 있는 머리가
정면에서 이빨을 보이며
웃고 있다

- 『리셋』중에서 / 오유균 시집 / 시인동네 / 2018년
고삿상에 올라간 돼지머리의 풍경을 이렇게 재치있고 해학적이며, 섬뜩하게 그려냈다. 웃음 뒤에 목이 서늘한 느낌, 웃다가 목에 날 선 칼이 바짝 다가온 느낌, 그런 걸 우리 연희에서는 ‘골계미(滑稽美)’라고 한다. 돼지머리를 대하는 사람들의 행위와 돼지머리의 자조, 대상으로서의 돼지머리가 골고루 섞여서 마치 돼지머리의 인류학적 보고서를 대하는 느낌도 있다. 이 오래된 정면이 참 새삼스러워진다.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건축문화신문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