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나무 검은 나무

함성호 시인l승인2018.11.01 16: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흰 나무 검은 나무
- 김지녀

흰 나무야 검은 나무야
슬픔이 길어졌다 고드름처럼 녹고 있다
목요일 밤에서 금요일 아침까지 흰 나무야
검은 나무야
거울 속에서 눈이 내렸다
목이 길어졌다 손가락과 마음이 자꾸 길어져 결국
나는 헝클어져버렸다, 눈 속에서
흰 나무야 검은 나무야
오래오래 너희들의 부드러운 등을 쓰다듬었다
뼈들이 만져졌다 목요일 밤에서
금요일 아침까지, 너희들은 풀리지 않는
의문이었다 전주곡이 길었다
안으로 뻗어가는 나무야 흰 나무야
뿌리가 없단다 떠다니는 나무야
검은 나무야
거울 밖에서 눈이 내렸다
나는 더욱 확고해졌다 슬픔이 단순해졌다
네 시에서
일곱 시까지, 희희낙락하는

- 『양들의 사회학』김지녀 시집 / 문학과지성사 / 2014년
불가에는 ‘다라니’라는 것이 있다. 다라니를 다른 말로는 ‘진언’이라고도 한다. 진언이란 허튼 말이 아닌 ‘진실한 말’ ‘참다운 말’이라는 뜻으로, 실담문자(범어의 자음과 모음)로 된 짧은 주문(비밀스러운 문구)이다. 염불도 그런 다라니의 일종이다. 고려시대 대장경을 새기는 일도 그것으로서 외적을 물리치려는 다라니를 행한 경우이다. 시는 그런 목적이 없이도 그 자체로 다른 공간을 만든다. 풀리지 않는 의문이 풀리지 않기 위한 의문인 것처럼.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건축문화신문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