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현악기

정익재 건축사l승인2018.10.16 15: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에서 멀지 않은 도시 춘천.
춘천은 그 시절의 청춘들이 현 시대를 벗어나는 탈출구 같은 곳이었습니다. 지금은 마음만 먹으면 언제 어디든 갈 수 있지만 청량리발 춘천행 기차를 타고 도착한 그 시절의 종착역 춘천은 젊은이들의 해방구였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춘천하면 아직도 다른 무언가에 다다를 것 같은 낭만이 느껴지는 곳입니다. 설렘을 안고 도착한 지금의 춘천을 구경해 봅니다. 춘천을 휘감아 흐르는 북한강을 막아 호수가 된 의암호에 위를 걸을 수 있는 유리바닥을 가진 스카이워크를 지나가 봅니다. 물위를 걸을 수 있는 신문물을 접하며 쳐다 본 하늘조차 유리바닥을 지탱하는 현수교의 와이어와 함께 하늘을 연주하는 듯합니다.


정익재 건축사  (주)강남종합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건축문화신문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