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과 낮

함성호 시인l승인2018.09.03 13: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밤과 낮
- 최하연

  문경이나 곡성 어느 길에서
  낡은 경운기 지나가면
  그 뒤로는 모두 어둠이어서
  까마귀 떼가
  국지성 함박눈을 뚫고
  209동 옥상에서
  주진리 산13번지로
  날아간다
 

- 『디스코팡팡 위의 해시계』최하연 시집 / 문학실험실 / 2018년
우리가 지나온 길은 우리의 기억 속 어딘가에서 남아있겠지만, 만약 그 기억이 없이 우리의 지나온 길이 있다면, 기억 없이 과거가 있다면, 우리는 그 시간을 어떻게 떠올릴 수 있을까? 시간과 공간이 존재하지만 그것을 우리가 기억할 수 없다면, 그 시간은 아마 우리에게 다른 방식으로 새겨질 것이다. 회상이 아니라 공간과 공간으로 마치 어둠이 지난 길들을 지우듯이, 그 시간은 우리 곁에서 계속 되풀이 되는 현실일지도 모른다. 그렇게 해서 모든 지나간 시간들이 지금과 앞으로 올 모든 시간들과 함께 같이 있다면, 세계는 펑 하고 터져버릴지도 모른다.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건축문화신문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