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공간도 등록 문화재된다

문화재청, ‘선·면 단위 문화재 등록제’ 도입 김혜민 기자l승인2018.07.02 17: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군산·목포·영주 근대역사문화공간 3건 등록 예고 

앞으로 거리나 건물 사이의 공간도 등록 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선(線), 면(面) 단위의 문화재 등록 제도’를 도입하고 첫 사례로 ‘군산 근대항만역사문화공간’,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 등 3건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고 6월 25일 밝혔다. 이를 통해 등록문화재 선정 기준을 넓혀 건물과 문헌 같은 점 단위 대상보다 포괄적인 선, 면 단위의 거리와 도시 공간도 등록 대상에 포함시킴으로써 근대문화유산 보존과 활용을 촉진시키는 정책 틀을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근대역사문화공간이란 근대 시기에 형성된 거리, 마을, 경관 등 역사문화자원이 집적된 지역이다. 


▲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해안로 교차로 상가주택

▲ 군산 근대항만역사문화공간 내 군산내항 철도

▲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 내 영주 제일교회

문화재청에 따르면 ‘군산 근대항만역사문화공간(장미동 일원/152,476㎡)’은 1899년 대한제국 개항 이후 초기 군산항의 모습에서부터 일제강점기, 근대산업화 시기를 총체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여러 시설과 흔적들이 잘 남아 있어 보존·활용 가치가 높은 지역으로 평가된다. 공간 내에 있는 뜬다리 부두(부잔교), 호안(항만 석축구조물), 철도와 구 호남제분주식회사 창고, 경기화학약품상사 저장 탱크 등 5개 핵심 시설과 건축물은 별도로 문화재 등록이 추진된다.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만호동·유달동 일원/114,038㎡)’은 1897년 개항 이후 목포가 격자형 도로망에 의해 근대적 계획도시로 변모하는 과정과 당시 생활상 등을 엿볼 수 있는 중심지역이다. ‘목포진지’를 비롯해 ‘구 목포 일본영사관’, ‘구 동양척식주식회사 목포지점’, ‘구 목포공립심상소학교’ 등 근대건축 유산이 자리 잡고 있어 보존 가치가 높다. 공간 내의 ‘구 복전농업주식회사 사택’, ‘구 목포화신연쇄점’, ‘구 동아부인상회 목포지점’, ‘구 목포부립병원 가옥’ 등 16건에 대해 별도의 문화재 등록이 추진된다.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두서길·광복로 일원/26,377㎡)’는 근대 시기 영주의 형성과 발전과정을 볼 수 있는 공간으로, 거리 내의 ‘구 영주역 관사’, ‘풍국정미소’, ‘영주 제일교회’ 등 6건은 별도의 문화재 등록이 추진된다.
등록 예고된 세 지역의 공간들은 30일간 의견 수렴을 거쳐 문화재위원회 심의에서 등록 여부가 확정된다. 문화재청은 “해당 지역은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한 시범사업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모범사례로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 : 문화재청


김혜민 기자  8691min@naver.com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건축문화신문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