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공무한(碧空無限)

함성호 시인l승인2018.07.02 15: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벽공무한(碧空無限)
- 장이지

여동생은 사람이 싫은 토끼 변태,1)
나는 그냥 변태.

토끼성애자인 동생을 거리로 몰아내고
오늘도 나는 낙서를 한다.

“어떻게 하면 이 무한히 확장되어가는 죽음의 세계를 끝장낼 수 있을까.”

하늘성애자도 테러리스트도 아무것도
나는 아니지만.

숙취 다음날의 하늘은 코발트블루,
나는 인류에 속하고 싶지 않은 병맛.
어쩌면 그냥.


1) 데라야마 슈지(寺山修司)의 영화 <책을 버리고 서리로 나가자>(1971)>중


-『레몬옐로』장이지 시집 / 문학동네 /  2018년
백남준은 달을 가르켜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티브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어디 달 뿐인가? 하늘은 우리에게 이미 오래전부터 구름의 변화를 보며 이야기를 만들게 했고, 밤하늘의 별을 보며 지상의 일이 어떻게 하늘에 새겨져 있는가를 짐작하게 했다. 그 하늘을 보고 있는 동안 토끼 변태든, 테러리스트든 어떤 의미도 없을 것이다. 그저 그냥, “어쩌면 그냥.”이라고 밖에 할 말이 없다. 그냥이라는 말을 싫어하지만 하늘을 보고 앉아 있거나 걷거나 할 땐 그냥이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건축문화신문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