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함성호 시인l승인2018.06.01 13: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옥
- 유희경

비가 내리고 있었다 급히 흘러가는 개천을 가로질러 다리가 하나 있었다 우산을 쓴 내가 그 다리를 건너가고 있었다 개천가에, 개천가에 긴 새가 서 있었다 걸음을 멈춘 나는 눈을 가늘게 뜨고 그쪽을 보았다 긴 새는 미동도 하지 않았다 불편했기 때문에 나는 왼쪽 어깨에 기대 놓았던 우산을 오른쪽 어깨로 옮기면서

저것은 새가 아닐지도 모른다 날개도 부리도 없는

그래도 비는 그치지 않는다 오른편에 둔 우산처럼 젖어가는 나는, 같은 생각만 반복하고 있다 그래서 아무도 떠올리지 않고 그러므로 아무도 그립지 않은 밤이다 그칠 줄 모르고 내리는 비를 받아내고 있는 개천을 가로지르는 다리 위에서 나는 저것은 새가 아니기 때문에 생각에 잠겨 있고 난데없이 이건 또 어떤 지옥인가 싶었다


- 『우리에게 잠시 신이었던』유희경 시집 / 문학과지성사 / 2018년
시인은 풍경을 만드는 사람이고, 그래서 뛰어난 연출가여야 한다. 그 풍경이 단순히 대상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글을 통해 마음의 작용으로 남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 마음에 어떤 지옥을 만드는 것은 그것이 종교적인 지옥이 아니라 우리 마음에 날카로운 흔적을 남겨서 그렇다. 어떤 흔적이든 그것이 우리 마음에 남아있다면 그것은 지옥이다. 이 시는 객관적인 시선이 전부를 지배한다. 오직 유일한 것은 짧은 의심이 주관적으로 서술되어 있을 뿐이다. 그 전환이 우리 마음에 환기된다면 그 또한 지옥일 것이다.
 


함성호 시인  .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 홍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