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 속 섬마을 회룡포

정병협 건축사l승인2018.06.01 13: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북 예천 비룡산에 오르니 후텁지근했지만 넓은 백사장과 송림이 있는 섬마을이 한눈에 들어와 가슴 속이 탁 트인다. 육지 속 섬마을 회룡포는 낙동강 지류인 내성천이 태극 모양으로 휘감아 모래사장을 만들어 땅의 모양이 예사롭지 않다. 초록빛 숲과 강물로 둘러싸인 마을 풍경은 자식을 보듬고 있는 어머니의 자궁 같다. 무풍지대의 쉼터 같다. 안온하다.


정병협 건축사  나은 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 홍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