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동네

정익재 건축사l승인2018.03.16 14: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산과 구릉이 많은 서울의 한 변두리 동네.
아주 어린 어릴 적 아랫동네에만 있던 집들이 시간이 지나갈수록 산으로 기어 올라갑니다.
고등학생이 되자 집들도 한 발자국, 한 발자국 올라가 봉우리만 남기고 집들로 가득 들어차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어릴 적 기억속의 동네들이 재건축이 되어 깨끗하고 반듯한 아파트들이 들어섭니다. 이제는 볼 수 없는 동네가 되었습니다. 집으로 올라가는 골목길, 이웃주민들과 어울려 들리던 수다도 그리운 모습입니다.
재건축으로 인해 집의 값어치는 올라가고 집안에 사는 사람은 편안함을 느끼겠지만 산동네를 올라가는 골목길에서 느낄 수 있는 따듯한 정감은 이제 사라져 가는 것 같습니다.


정익재 건축사  (주)강남종합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건축문화신문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