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된 건축물 전체 건축물의 36.5%

고현경 기자l승인2018.02.19 14: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토교통부는 2월 7일 2017년말 전국 건축물의 동수가 전년 대비 71,793동(1.0%) 증가한 7,126,526동이며 준공 후 30년 이상된 건축물이 전국 건축물의 36.5%(전국 2,601,270동)를 차지한다고 전했다. 이 중 수도권이 26.3%, 지방이 40.4%로 지방 건축물이 더 노후됐다고 나타났다. 
수도권과 지방의 노후된 건축물 용도 비율은 주거용 건축물이 각각 31.2%, 50.5%로 가장 많다고 나타났다. 노후 건축물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부산 동구(39.7%)이며, 노후된 주거용 건축물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 신안군(59.1%)이다.
전국 건축물의 1인당 면적은 전년대비 1.21㎡ 증가해 70.34㎡로 나타났으며, 수도권은 63.93㎡, 지방은 76.64㎡로 나왔다. 용도별 면적을 살펴보면 주거용이 47.2%로 가장 컸고, 상업용은 21.6% 공업용은 10.9%으로 나타났다. 시도별 건축물 면적 비율 현황은 단독주택은 전남이 47.6%, 다가구주택은 대전이 16.0%, 아파트는 세종시가 79.7%, 연립주택은 제주가 10.2%, 다세대주택은 서울이 14.3%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통계자료에 대한 세부자료는 건축행정시스템(http://www.eais.go.kr) 및 국토교통부 홈페이지를 통해 조회할 수 있다. 통계자료는 2017년 12월 31일 작성을 기준으로 한다.


고현경 기자  419goh@naver.com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 홍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