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얗게 눈 덮인 경회루의 처마선이 햇빛을 받아 더 빛난다. 눈부시다.

정병협 건축사l승인2018.02.01 13: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밤새 내린 눈으로 경회루 연못이 하얗게 변해있다. 지붕 위 하늘은 흰 구름과 어우러져 오늘따라 더 파랗게 보인다. 연못 속에 은은히 담겨 있던 가을날 경회루의 찰랑찰랑한 초록빛 반영 대신 하얀 연못 위에 물감으로 그려 놓은 듯한 겨울나무들의 그림자가 돋보인다. 하얗게 눈 덮인 경회루의 처마선이 햇빛을 받아 더 빛난다. 눈부시다.


정병협 건축사  나은 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안내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건축사협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건축문화신문 편집국  |  대표전화 : 02)3415-6862~686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등록연월일 : 2009년 5월 8일  |  발행인 : 석정훈  |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용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