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술년 새해에는 어떤 어려움도 사르르 녹는 눈처럼 여기리라 마음 먹어 본다

정병협 건축사l승인2018.01.02 13: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 잎 두 잎 다 떨구고 맨 가지로 견디고 있는 겨울나무. 물안개가 피어오르더니 강추위에 차디찬 서리가 가지 위에 앉아 있다. 겨울을 나는 삶이 얼마나 고달픈지 겨울나무는 나이테가 더 굵어진다. 머잖아 날이 풀리면 이 가지에도 새순이 움트리라. 겨울은 눈 녹듯이 사라지리라. 무술년 새해에는 어떤 어려움도 사르르 녹는 눈처럼 여기리라 마음먹어본다.


정병협 건축사  나은 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조충기  |  편집인 : 천국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국천
Copyright © 2018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