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운사 도솔천의 단풍

정병협 건축사l승인2017.11.01 15: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 고창 선운사에 이르니 비가 흩뿌리며 제법 서늘하다. 울긋불긋 단장하고 있는 단풍나무 앞에 서니 차가운 렌즈 속이 빠알갛게 물들여진다. 한참 단풍에 취해 있다가 도솔천을 바라보니 어느 사이 낙엽이 된 단풍잎들이 흐르는 냇물 따라 유람을 떠날 채비를 한다. 내 마음도 만추에 젖어 한참을 서성인다. 올 가을이 가기 전 서둘러 선운사에 오길 참 잘했구나.


정병협 건축사  나은 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조충기  |  편집인 : 천국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국천
Copyright © 2017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