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건축사협회, 축산농가 현장 컨설팅 지원

무허가 축사 전국 단위 중앙상담반 발대식 개최 김혜민 기자l승인2017.08.02 15: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무허가 축사 전국 단위 중앙상담반 발대식
대한건축사협회(이하 사협)는 7월 28일 정부세종청사 6동 대강당에서 개최된 ‘축사 개선을 위한 중앙상담반 발대식 및 워크숍’에서 농림축산식품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축산단체, 농협, 지자체 관계자들과 함께 무허가 축사의 적법화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올해 6월말 기준 무허가 축사 적법화 대상 농가 중 완료농가는 9.4%, 진행 중인 농가는 29.1%로 전체 추진율은 38.5%에 그쳤다. 
농식품부는 국토부, 환경부와 함께 무허가 축산 개선대책과 가축분뇨법, 건축법 개정 등 무허가 축사 적법화 지원을 위한 제도 개선도 병행해 왔다고 밝혔다. 관계부처 유권해석을 통해 ▲개발제한구역내 무허가 축사의 경우 위반한 면적만 철거 후 적법화를 추진토록 했고 ▲두 동의 축사를 하나의 차양으로 연결할 경우 6m 이하의 범위에서 건축면적에서 제외, 건폐율 초과부분을 해소토록 했다. ▲오래된 무허가 축사는 용도폐지 등을 통해 축주와 수의계약을 통해 매입할 수 있도록 개선했고 ▲산지 내 무허가 축사는 복구의무면제 신청을 통해 적법화가 가능하도록 했다. 
사협은 건축사의 전문성을 살려 축사 설계 개선 관련 중앙상담을 비롯해 관련 교육 및 홍보 지원으로 무허가 축산시설 개선을 통한 건강한 건축 환경 조성에 선도적 역할을 해나갈 계획이다. 건축사와 축산관련단체협의회 및 농협 관계자로 구성된 124개 중앙상담반이 전국 축산 농가에 편성돼 적법화 절차와 비용(이행강제금, 건축비) 등을 상담한다. 
8월부터 9월까지 두 달간 중앙상담반을 집중운영하며 전국 시·군·구 무허가 축사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컨설팅한다. 축산 농가 컨설팅 이후에는 신속하게 적법화가 진행될 수 있도록 사협이 지역건축사회와 협의해 건축사를 선정한다. 사협은 사회재능기부 일환으로 적법화 추진에 필요한 비용과 부담이 최대한 절감될 수 있도록 필요한 건축설계 등을 컨설팅한 건축사와 해당 축산농가를 연계하는 방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조충기 사협 회장은 “건축사가 적법화 과정에서 걸림돌이 되는 건축행정절차 및 관계 법률 등에 대한 축산농가와의 심층 상담을 통해 민원해결 방법을 찾아가는데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협은 4월 14일 농협중앙회 본점에서 농협경제지주와 무허가축사 개선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김혜민 기자  8691min@naver.com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조충기  |  편집인 : 천국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국천
Copyright © 2017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