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 형무소의 아픔

정익재 건축사l승인2017.03.21 10: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매해 3월이 되면 무거운 마음으로 뒤를 되돌아보게 됩니다.
앞에서는 우리의 아픔과 슬픔을 묻어두고 새롭게 시작하자고 하지만 우리는 잊을 수 없습니다. 그날을 직접 겪으신 분들이 그 고통의 기억속에 아직 살아 계시기 때문입니다.
이곳 서대문 형무소에서도 나라를 구하기 위하여 희생하신 분들의 흔적이 발길이 닫는 곳곳에서 느껴집니다. 그분들께서 끌려 다녔을 서대문 형무소의 작은 쪽문이 옥사의 예각과 만나 더욱 긴장하게 만듭니다. 그분들께서 느끼셨을 아픔과 함께...


정익재 건축사  (주)강남종합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조충기  |  편집인 : 천국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국천
Copyright © 2017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