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로 보는 세상] 발등에 내리는 눈
발등에 내리는 눈- 박연준당신이 꽃을 주시는데테이블에 던져놓고 잊어버린 밤사라진 것은 밤이 아니라빛의 다른 이름이다일회용 컵 뚜껑을 깨물다입술을 베인다가벼운 것에 베이면 상처가 숨는다틈으로 들어오는 것이 빛인지 어둠인지허공을 더듬는 거미의 열기인지허방...
함성호 시인  2017-08-16 15:03
[시로 보는 세상] 허씨집 벤의 기도
허씨집 벤의 기도- 심보선능숙하게 잔인을 구사했던 로마인들토가의 주름을 펴던 노예의 손목을 낚아채그 위에 새겨진 주저흔을 바라보며능청스럽게 말했네“이 약해빠진 암염소들아,호메로스조차 너희들의 인생을 시로 쓴다면 삼류로 전락할 것이다!”복수의 운명이여,...
함성호 시인  2017-08-02 11:29
[시로 보는 세상] 월남 자전거
월남 자전거- 김승강자전거가 한 대 내려왔다 나는 자전거를 타고 올라가고 있었다 좁은 갓길인데도 그쪽은 나를 향해 거침없이 달려왔다 하마터면 정면으로 부딪힐 뻔했다 뒤돌아보니 월남 여자였다 월남 여자는 자전거를 타고 월남으로 곧장 내달았다 월남 여자가...
함성호 시인  2017-07-17 15:25
[시로 보는 세상] 잘가라, 첫사랑 물방울 벌레들아
잘가라,첫사랑 물방울 벌레들아- 조길성방충망에 투명한벌레들이 맺혀있는 것을 본 적 있다오늘 문득유리창에 기어 다니는투명한 벌레들을 본다살아있었구나내 몸속에서 수많은 물방울들이아우성치고 있다나는 물방울의 숙주언젠가 이 몸을 버리고 떠날 것을 안다난 이 ...
함성호 시인  2017-07-03 16:38
[시로 보는 세상] 수색
수색- 안미옥건네받은 악수에는 깨문 자국이 있다. 우리는 울타리 바깥에 있다. 잡지 못한다는 것은 놓지 못한다는 것. 우리가 다정하고 따뜻해질 때. 누군가는 거울 속을 파헤쳐 묻혀있던 거울을 꺼낸다. 뼈에 안이 있다고 생각하면, 부러지지 못하는 여름....
함성호 시인  2017-06-16 14:24
[시로 보는 세상] 나와 같은 사람을 만나서
나와 같은 사람을 만나서- 강지혜누군가는 주인공으로 태어난다주인공은 조력자를 만난다 주인공은 사건을 만난다 사건은 주인공의 비상한 머리와 소름 끼치도록 치밀한 우연으로 해결된다 열렸거나 닫혔거나 결말이 나고 주인공은 웃거나 울거나 죽는다 구조는 구조적...
함성호 시인  2017-06-01 11:00
[시로 보는 세상] 백색의 얼굴
백색의 얼굴- 이재연 자의식과 자의식이 비슷해져 가고 있다고 생각하는 순간, 너의 키가 나를 훌쩍 넘어버리자 내 목소리의 색깔이 변하였다 듣고 싶지 않다고 늘 손에서 빠져나가던 그 아이 머리맡에 물방울처럼 달이 내려온다 터지지 않고 공중에 머물다 블라...
함성호 시인  2017-05-17 15:30
[시로 보는 세상] #133
#133- 최규승저수지를 보았다 하고시작하는 시를 보았다 하고쓰는 시인을 보았다 하고고개 숙인 여자를 보았다 하고놀라는 아이를 보았다 하고달리는 개를 보았다 하고차를 모는 운전수를 보았다 하고퇴근하는 회사원을 보았다 하고잠을 자는 남자를 보았다 하고거...
함성호 시인  2017-04-28 11:01
[시로 보는 세상] 토리노의 말
토리노의 말- 박정대토리노의 말이 울고 있다하염없이 폭풍이 몰아치는 언덕 아래서 토리노의 말은 침묵으로 세계를 운다내가 토리노의 말을 타고 안개 낀 들판을 다 지나와 이 세계의 풍경은 다시 결성된다창문이 달린 내면이 바깥의 풍경을 바라보며 하루 종일 ...
함성호 시인  2017-04-19 15:23
[시로 보는 세상] 블로뉴 숲의 용의자들
블로뉴 숲의 용의자들- 리산지난밤 나는 그 숲에 있었다매꽃 하얗게 헝클어진 덤불에반쯤 파먹힌 눈알이 뒹굴고부리에 피를 묻힌 검은 까마귀가먼 강을 향해 날았다매꽃 이파리 관을 쓴 어여쁜 나는두 팔을 하늘로 치켜들고당나귀가 눈먼 아침을 몰고 올 때까지맨발...
함성호 시인  2017-04-04 16:47
[시로 보는 세상] 미여지 벵뒤
미여지 벵뒤- 김병심한 생 접어 나비가 되신다니하얀 안개 낀 오작교에서당신에게 하기 싫은 말나비와 복사꽃으로 웃던 안녕이라는 말가루로 날아올라 사라지는 당신이 남긴 말이별 이별얻어 쓴 이 생도 내게서 사라질 숨말사랑 사랑-『신, 탐라순력도』중에서 / ...
함성호 시인  2017-03-21 11:01
[시로 보는 세상] 격발된 봄
격발된 봄- 신용목나는 격발되지 않았다 어느 것도나의 관자놀이를 때리지 않았으므로나는 폭발하지 않았다꽁무니에 바람 구멍을 달고달아나는 풍선아의 방향엔 전방이 없다머러지는 후방이 있을 뿐아무 구석에 쓰러져한때 몸이었던 것들을 바라본다한때 화약이었던 것들...
함성호 시인  2017-03-06 14:04
[시로 보는 세상] 맨드라미
맨드라미- 문혜진목 잘린 닭이 피를 뿜으며뒤뚱거리고 달아나다맨드라미 밭에 울컥 피를 쏟는다세 발 달린 금까마귀가피를 뚝뚝 흘리며은하수에 그의 오랜 울혈을 풀어내고 있다-『혜성의 냄새』중에서문혜진 시집 / 민음사 / 2017때로 시인들은 강한 이미지에 ...
함성호 시인  2017-02-17 17:34
[시로 보는 세상] 런던 포그
런던 포그- 강성은런던포그는 아버지가 입던 양복의 이름지금은 사라져버린안개처럼 사라져버린아버지와 양복어느 날은 겨울 나뭇가지 끝에걸려 있고어느 날은 비에 젖은 채로 중얼거리고눈 내리는 밤 창문을 톡톡 두드리고텅 빈 가을을 가로지르고텅 빈 가을을 가로지...
함성호 시인  2017-02-03 11:54
[시로 보는 세상] 가족사진
가족사진- 김형술아버지는 나의 동생형은 내가 한 번도 본 적 없는낯선 꽃누이는 내가 강물 위에 띄워 보낸 편지푸른 레몬 한 알의 어머니평생을 만났지만결코 만나지지 않는 서로의 시간들을확인하기 위하여여기 한자리에 모였습니다.자아 모두들 여길 보시고김치이...
함성호 시인  2017-01-19 12:01
[시로 보는 세상]
추문이 꽃사태처럼 바람에 불려간 자리낮꿈의 속임수를 벗어나려 안간힘을 쓰는밀어오래 귀담아 들을수록 달콤해만 가는 거짓꼭 같은 찻잔을 감아쥘 때 떠는꼭 같은 파동의 상쇄번개의 끈으로 묶어놓은 고요그대였던 단 한 사람을 일깨우는 노래가타오르는 촛불처럼 일...
함성호 시인  2017-01-03 16:01
[시로 보는 세상] 꽃들
피를 빠는 꽃이 있다꽃에 목덜미를 물린 사람은해를 넘지 못하고 이듬해 꽃이 되었다입술 안에 입술이 난사람을 먹어치우는 꽃이다입술을 활짝 열고 신발만 내뱉는이 꽃의 서식지는 사랑이다발목을 무는 꽃이 있다땅을 기어 다니는 이 꽃은혓바닥이 갈라져 말이 오락...
함성호 시인  2016-12-21 11:48
[시로 보는 세상] 開腹된 방
햇살이 주사약처럼 퍼져 들어오는 방먼지의 낮이 시작되었다거미가 떨어진다시계 속에 어떻게 먼지가 들어가 있나선홍색 너의 사진바위 위에 널어놓은 토끼의 간- 김승일 시집『프로메테우스』 파란 / 2016공간을 뒤집는 전시를 기획한 적이 있다. 고정돼 있는 ...
함성호 시인  2016-12-07 13:59
[시로 보는 세상] 나는 이야기 속에서
나는 이야기 속에서 사랑한다. 좋았다고 말하거나 좋은 것에 관해 말하거나. 나는 이야기 속에서 시작한다. 어제 꿈이 그랬다, 오늘 예감이 이랬다, 머릿속에서 우리에게 허다한 행운이 따랐다. 쏟아지는 이야기의 기쁨이 여름의 나무를 높였다, 겨울의 새를 ...
함성호 시인  2016-11-17 10:37
[시로 보는 세상] 그래도 좋다
점심 먹으러 가던 길(마음만 볶아 먹을 수 없어매일 점심 먹는다)유월 말의 맑은 땡볕 속으로오직 예수, 깃발을 쳐든 남자가당당하게 쳐들어 가고 있다좋다저런 깃발주의가 부럽다기보다아무도 주목하지 않는대낮의 균형이 부럽다그래도 좋다-『저기 한 사람』박세현...
함성호 시인  2016-11-01 14:26
여백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17 건축사회관 9층  |  대표전화 : 02-3415-6862~5  |  팩스 : 02-3415-6899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7   |  발행인 : 조충기  |  편집인 : 천국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국천
Copyright © 2017 건축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